뉴스 > 정치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기사입력 2020-08-14 10:03 l 최종수정 2020-08-21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4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당의 기풍쇄신이 필요하다는 진단은) 올바른 진단인데, 문제는 '당의 기풍쇄신'이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쇄신을 하려면 '주체'가 필요한데, 그 주체가 없다. 당의 헤게모니는 친문세력이 쥐고 있고, 그 아래로는 완장부대들이 설친다"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관료주의 하의 공무원처럼 소신 없이 그냥 의원 뱃지 보전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는 "당 쇄신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는 당에서 지지를 받는 '차기'들인데 당이 이미 친문에게 완전히 장악된 상태라 그것도 문제"라면서 "노무현의 경우 노사모와 같은 당 밖 열성적 지지자들의 도움으로 상황을 돌파해냈지만, 이제는 당 밖 열성 지지자들이 모두 친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진 전 교수는 "이낙연 의원은 위험을 무릅쓸 지도자가 아니고, 이재명 도지사가 '국민의 새로운 기대'를 언급했지만 그 자신도 한 발짝 더 나가면 바로 정치적 죽음을 맞이할 것을 알 것"이라며 "설사 후보가 돼도 대통령과 선을 긋기가 쉽지 않을 거다. 대깨문은 노사모랑 다르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지지율 교차에는 그 동안 민주당이 보였던 행태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크게 작용했을 것"이라며 "어느 정도 국민들의 화가 풀리고,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초기의 혼란이 수습되면 지지율이 회복될 수도 있다. 하지만 당에 망조가 든 상태라 장기적으로는 하락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독직폭행' 정진웅에 "추미애가 쪼아서 그랬겠지"
  •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 고교생, 사흘만에 숨져
  •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신속허가' 움직임
  • 이제 중국 손에 WTO 총장 달렸다…유명희 지지할까
  • '흉기 공격' 이웃 제압하다 숨지게 한 70대…법원 "정당방위"
  • "배 아파" 10살 아이, 위내시경 봤더니 머리카락 '잔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