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송영길,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에 "남자끼리 엉덩이 툭툭 치지 않나"

기사입력 2020-08-19 11:55 l 최종수정 2020-08-26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은 외교관 A씨에 대해 "친한 사이라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번 툭툭 치고, 엉덩이 치고 그런 것"이라고 옹호했습니다.

송 의원은 오늘(19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A씨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참 이게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라며 "뉴질랜드는 동성애에 대해서 상당히 개방적인 곳이다. 아시다시피 우리나라에 있는 주뉴질랜드 대사도 남성, 자기 부인이 남성으로 동반해서 근무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는 "여기에 대상이 제 아내도 (피해자로) 여성 직원으로 오해하고 있던데 그게 아니라 피해자 분이 40대 초반에 180cm, 덩치가 저만한 남성 직원이다"라며 "그런데 가해자로 알려진 영사하고 같은 남자끼리 친한 사이였다는 것. 우리는 그냥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치고 엉덩이 치고 있다는 건데 친했다고 주장하는 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송 의원은 "문제가 그 남성 입장에서는 기분 나쁠 수가 있는 것"이라면서도 A씨를 뉴질랜드로 송환해야 하는 것은 "오버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뉴질랜드) 총리의 (문) 대통령과 통화 속에서 이런 문제 제기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은 지난달 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간 통화에서 뉴질랜드 총리가 이 사건

을 직접 항의하면서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A씨는 2017년 주뉴질랜드대사관에서 근무하며 세 차례에 걸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2월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외교부는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 귀국해 현재 자가 격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천대유 실소유주 충돌…이재명 "곽상도 아들 돈 안 줘"
  • 이재명 "유동규 사면 안 돼"…대선 후보 사퇴 공방
  • 싸이월드, 오픈 5시간 만에 전성기 기록 되찾았다
  • "복부비만인 줄 알았는데"…배에서 발견한 7.7kg 악성종양
  • "KBS가 배우·아이돌 조롱 댓글 모은다" 공영방송 유튜브 채널 도마 위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