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김경수, 재판서 살아오면 지켜봐야 할 대선주자"

기사입력 2020-09-16 17:29 l 최종수정 2020-09-23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차기 대권도전 가능성에 대해 "일단 재판 결과를 봐야 한다. 만약 (재판에서)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김 지사가 너무 ?다는 평가도 있다'는 질문에 "(김 지사가)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55세면 어리지도 않다"며 "이재명 경기지사하고 별 차이도 안 난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선 "본인이 안 하겠다는 거 아녜요?"라면서 "받아들여야지.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차기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했다.
이낙연 대표에 대해선 "경험이 아주 풍부한 분"이라며 "기자도, 국회의원도 해봤고 (전남)도지사로 지방행정을 오래 했고. 총리를 한 2년 하면 많은 걸 알게 되는데 그런 게 묻어나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그분이 입지전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성격이 굉장히 강하다"며 "최근 대법원 무죄 판결을 받고 본인 생각이 깊어진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20대 남성 등의 지지율 이탈

과 관련해선 "일부가 그렇지 무슨 큰 흐름이라는 건 과장이라고 본다"고 일축한 뒤, "우리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서 거기가 약한 것이지, 저쪽은 더 심하지 않느냐. 오늘날 청년의 삶의 조건이 4050 세대에 비해서 나쁘다"고 말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