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방장관 청문회서 '복장 논란'…"사복 입어야" vs "현 육참총장"

기사입력 2020-09-16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 사진 = 연합뉴스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 사진 = 연합뉴스


오늘(16일)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이 아닌 때아닌 '복장'을 두고 벌어졌습니다.

육군 장성 출신인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은 청문회 시작 직후 "현재 서 후보자의 신분이 현역 군인인 건 맞지만, 군복을 입고 청문회에 임해야 하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한 의원은 "아직 후보자라는 신분을 생각하면 군복이 아닌 민간인 복장이 맞다"며 "청문회 시작 전에 결론을 내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서 후보자는 청문회 도중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육군 전체를 지휘하는 자리에 있다"면서 "오히려 사복을 입었다면 '벌써 장관된 줄 아느냐'는 비판에 시달렸을 것"이라

고 반박했습니다.

여야 공방 끝에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과거 군복을 입고 청문회에 참석한 관례가 있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상황을 마무리지었습니다.

앞서 정경두 장관과 김태영 전 장관은 군복을 입고 청문회에 참석했습니다. 반면 이미 퇴역한 신분이었던 송영무 전 장관과 김관진 전 장관 등은 사복을 입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