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남북 조사 차이점에 공동조사 요청"

이성식 기자l기사입력 2020-09-27 19:19 l 최종수정 2020-09-27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가 개최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북측의 신속한 사과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이성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총격 살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오후 3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열린 회의 결과로 청와대는 먼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북측이 발표한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어 공동조사를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서주석 / NSC 사무처장
-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 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함."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귀와 재가동도 요청했습니다.

특히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과 유족들에 대한 인도적인 배려로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북측이 우리 군의 NLL 침범 주장을 의식한 듯 시신을 찾는 과정에서는 일단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청와대는 또한 NLL 인근에는 조업 중인 중국어선들도 있어 중국 당국과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MBN 뉴스 이성식입니다.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이성식 기자

보도국이메일 보내기
  • 2007년 1월 입사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