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북 규탄 결의안 무산…종전선언 결의안 상정

김수형 기자l기사입력 2020-09-29 06:59 l 최종수정 2020-09-29 0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야가 어제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대북규탄결의안을 공동 채택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국 불발됐습니다.
국회 외통위에선 여당 의원이 발의한 종전선언결의안이 상정됐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 기자 】
여야가 긴급 현안질의에서 한발 물러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지만 끝내 무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입장을 바꿔 긴급 현안질의를 다시 꺼내 들었다며,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문구를 빼는 등 맹탕 결의안을 제안한 것이 결렬 원인이라고 책임을 돌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자신의 SNS에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군에게 살해된 공무원 시신이 훼손된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민홍철 국방위원장이 국방부로부터 보고받고, 언론에도 공개했던 내용과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선 한반도 종전선언과 금강산 개별관광을 촉구하는 결의안 2건이 상정됐습니다.

법안 숙려기간이 지나 자동으로 상정된 건데, 민주당은 절차대로 법안심사소위로 보내 논의하자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말씀하시는데, 본 의원은 지금일수록 더 때라고 생각합니다. 만약에 그때(2018년) 종전선언이 됐다면, 오늘 이 불행한 사태도 저는 없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국민의힘은 국회 본관 앞에서 검은 정장에 검은 마스크를 쓰고 우리 국민의 죽음을 막지 못한 문재인 정부를 성토하는 집회를 했습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한민국 국방부는 이런 사정들을 속속들이 지켜보고 있으면서 전혀 구출할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도 어떠한 지시도 내리지 않은 채 의문의 48시간을 보냈습니다."

대북 정책을 놓고 여야 간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국정감사에서도 최대 이슈로 부각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마약 혐의' 유명 인디밴드 멤버 실형…수사 중에도 투약
  •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