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기사입력 2020-09-30 13:36 l 최종수정 2020-10-07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오늘(30일) '월북은 반(反)국가 중대 범죄로, 감행할 경우 사살하기도 한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페이스북에서 설전을 벌였습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신 의원은 전날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 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다"고 소개하면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밝혀진 만큼 이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신 의원을 "무서운 사람"이라고 표현한 데 이어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없다는 얘기냐"며 "우리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인 처사인데, 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것"이라며 "비교할 것을 비교하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과 진중권 씨가 엉뚱한 꼬투리 잡기를 하고 있다"며 "북이 월북자를 대신 사살해줘 정당하다는 얘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족이나 사고로 표류해 북으로 넘어간 민간인을 사살한 것과 자진 월북자가 당국 몰래 월북해 사살당한 것은 사안의 성격이 본질적으로 달라진다는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나아가 신 의원은

국민의힘을 겨냥해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월북자를 감싸면서까지 왜 의혹 부풀리기를 하는지 이해가 잘 안된다"며 "이 사안을 제2의 세월호로 몰아가 대통령에게 타격을 가하려는 과욕 때문에 처음부터 스텝이 꼬여 자신들이 그토록 혐오하는 국가보안법 위반자를 옹호하고 국가기밀도 공개하는 역주행을 하고 있다"고 직격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대구시 "독감 예방접종 일정대로 진행"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