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정애, 택배노동자 죽음에 울컥…"경제계, 부담만 말하지 말고"

기사입력 2020-10-13 10:15 l 최종수정 2020-10-20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오늘(13일) 공정경제 3법과 관련, "기업계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야당과도 논의해 이번 정기국회 내에 통과시키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한 의장은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일부에서 기업규제 3법이라고 폄훼하는데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를 건강하게 발전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최근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추정 사고와 관련, "경제계는 경제계의 부담만 말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일자리와 노동을 통해 기업이 취하는 이익을 생각해달라"며 "노동자들의 사회안전망을 어떻게 같이 고민할지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플랫폼 기반 노동, 프리

랜서 등 과거 전통 근로계약으로 설명되지 않는 일자리들을 사회안전망 바깥으로 밀어내는 형국"이라며 "정부는 전국민고용보험·산업재해보험 가입을 위한 사회 안전망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숨진 택배 노동자의 '오늘은 어제보다 좀 늦을 것 같다'는 생전 발언을 인용하면서 울컥한 듯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부패청산' 이재명 발언에 "문재인 정권은 예외"
  •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 "여자랑 뭐하고 싶어?" 경인교대 교수, 수업 중 성희롱 의혹
  • 대구 새마을금고서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 '3차 재난지원금' 띄운 야당…여당 "판 바꾸려는 노림수"
  • '에어백 결함' GM, 700만대 리콜…"고열·고습서 폭발 위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