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종인 '시장감 없어' 발언에 쏟아지는 반발…"당 대표가 낙선 운동"

기사입력 2020-10-18 14:56 l 최종수정 2020-10-18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광업계 애로사항 듣는 김종인 / 사진=연합뉴스
↑ 관광업계 애로사항 듣는 김종인 / 사진=연합뉴스

내년 4월 보궐선거와 관련, 당내 '부산시장감이 없다'고 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놓고 반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6일 나왔습니다.

부산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하고 나서 지역 언론인들과 만난 김 위원장은 "지금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중에는 내가 생각하는 후보는 안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회의원 3∼4선하고 이제 재미가 없으니 시장이나 해볼까 하는 느낌을 받는다"라고도 했습니다.

당내에선 주말 내내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부산 지역 3선인 장제원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서 "당 대표 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라며 "격려를 하고 다녀도 모자랄 판에 낙선운동이나 하고 다녀서야 되겠나"라고 김 위원장을 직격했습니다.

장 의원은 부산시장 보선에 나서지 않겠다면서 "비대위의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산 지역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전날 "우리 진영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분열시키는 정당 운영"이라며 "여당 2중대"라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권영세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을 스스로 깎아내려서 얻을 게 뭐가 있나"라며 "적절치 않은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 말처럼 정말 국민의힘에 서울시장감이 없고, 부산시장감이 없나"라며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 차라리 문을 닫아라"고 말했습니다

.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에도 인물들이 있다. 음악으로 말하자면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등을 잘 연주할 좋은 연주자들이 있다"며 "문제는 오히려 지휘다. 연주자들의 역량을 간과하거나 무시하는 것이 문제고, 무슨 곡을 연주할지 제대로 정하지 않은 채 홀로 박수받을 생각에 이곡 저곡 독주해대는 것이 문제"라고 꼬집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홍준표 "추미애-윤석열 이전투구, 국민만 짜증…둘 다 물러나라"
  •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 임명…'라임 사건 수사' 총지휘
  • "성폭행범이 보석으로 출소"…심리적 충격에 극단적 선택한 11살 소녀
  • 김남국, '부하 발언' 윤석열에 "본인이 그런 것 좋아하는 듯"
  • PC방서 낳은 아기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20대 엄마 징역 1년6개월
  •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70대 숨져…'시험 방식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