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람이 먼저다' 문구 만든 최창희, 국감서 류호정에 "어이!"

기사입력 2020-10-19 17:14 l 최종수정 2020-10-26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71)가 국회 중소벤처기업부 공영홈쇼핑 등 국정감사에서 28살 21대 최연소 국회의원인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어이"라고 호칭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 문구를 만든 광고 전문가로 문 대통령과는 경남고 선후배 사이인 대선 캠프 홍보고문 출신입니다.

류 의원은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공영홈쇼핑의 부정채용 국정감사를 하겠다"며 '공영 홈쇼핑 전문위원의 이력 허위기재 의혹'에 대해 질의했습니다.

이어 류 의원은 "최 사장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를 만든 사람이다. 공영홈쇼핑도 믿음과 공정이 핵심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전문위원 초빙공고에서 관련 분야 경력이 20년인데 입사한 사람의 지원서를 보면 자격이 맞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대표가 "기준 첫 번째가 경력 20년에 상당한 자이고 두 번째가 그에 준하는 자격이다. 이분은 19년 9개월로 3개월 모자랐다. 그에 준하는 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며 "20년 전 당시에 저희가 입사할 때도 보통 수습사원으로 입사했다. 당시에는 계약직, 정규직 이런

게 없었지 않나 싶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류 의원이 "그렇다고 해서 허위 기재가 용인되지는 않고요"라고 말을 끊자, 최 대표는 이를 순간적으로 제지하듯 류 의원을 쳐다보며 "어이"라고 언성을 높였고, 류 의원은 황당한 표정으로 "어이?"라고 반문했지만 최 대표가 계속 답변을 이어가자 현장에서 문제제기를 따로 하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80℃ 초저온 냉동고에 드라이아이스…미국 '백신 수송작전' 시동
  • "예약한 노래 취소해 발끈"…맥주병으로 머리 가격 50대 실형
  • [속보] 학생 17명·교직원 3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 '청정 울릉'서 첫 확진 판정…조업 나온 제주어민
  • 걸레로 컵 닦고, 수건으로 변기 닦고…중국 5성급 호텔 '위생 논란'
  • [김주하 AI 뉴스] '묵묵부답' 출근 추미애, 오후 공수처 회의 참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