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인육 먹고싶다'던 외교관, 예산으로 개인 컴퓨터 구매 시도"

기사입력 2020-10-22 10:53 l 최종수정 2020-10-29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간 고기를 먹어보려 한다'는 등의 폭언으로 문제가 됐던 미국 주재 A 외교관이 공금 횡령과 증거 인멸도 시도했다는 의혹이 오늘(22일)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공개한 외교부 감찰당당관의 조사 결과를 보면 A 외교관은 현지 교민 업체의 상호를 무단 사용해 실제보다 부풀린 견적서로 외교부 본부로부터 예산 10만5천250달러(약 1억2천만원)를 타냈습니다.

A 외교관은 추가로 타낸 예산을 개인 컴퓨터 구매 비용 등에 유용하려 했다고 이 의원실은 지적했습니다.

의원실이 확보한 내부 제보자의 증언에 따르면 A 외교관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겠다며, 영상 편집용 애플사 컴퓨터 구매를 가구 구매 실무 담당 직원에게 지시했습니다.

또한 A 외교관은 향후 감사에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며, 발각에 대비해 행정직원의 집에 컴퓨터를 숨겨두라며 증거인멸을 지시했다고 의원실은 밝혔습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외교부 감찰담당관은 A 외교관이 애플사 컴퓨터를 구매하려 한 정황은 있었으나, 마지막에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지 말라고 지시한 이메일이 확인돼 횡령·증거인멸 정황을 문제 삼지 않았다고 의원실에 설명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공관 직원들에게 "나는 인간 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

다.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 "우리 할머니가 일본인인데 덕분에 조선인(한국인)들이 빵을 먹고 살 수 있었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폭언과 허위 견적서 등을 문제 삼아 이 외교관에게 '장관 명의 경고' 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 사안과 관련해 별도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속보] 조남관 대검차장, 추 장관에 '직무정지 처분 철회' 호소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