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거침없는 윤석열 "그런 식으로 검찰인사하는 법 없었다"

기사입력 2020-10-22 11:03 l 최종수정 2020-10-29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22일) 올해 검찰 인사와 관련해 "인사안을 (이미) 다 짜놓고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었다"면서 대검과 실질적인 협의 과정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인사안에 대한 의견을 법무부에 제출하지 않았다'는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그는 "나에게 (인사) 초안을 짜라고 해서 '장관님,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주셔야 제가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더니 '인사권자가 대통령이시기 때문에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다. 의견 달아서 보내 달라고 했다'고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실상 검찰 인사안이 윤 총장과 무관하게 '윗선'에서 이미 결정됐다는 취지입니다.

윤 총장은 이어 "검사 인사권자

는 대통령이지만 통상 법무부 검찰국에서 안을 짜서 만들어오면 제가 대검 간부들과 협의를 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법무부는 올해 형사·공판부 출신 검사를 우대하는 방향의 인사를 추진했지만 특수통 검사들이 대거 좌천됐다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법무부가 윤 총장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인사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문 대통령 겨냥 "이분 진짜 얼굴, 정말 무섭다"
  • '원정도박' 양현석, 1심서 벌금 1,500만원...검찰 구형보다 가중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가나? 정부 "29일 일요일 최종 결정"
  • 국정원 "김정은, '환율 급락'에 평양 환전상 처형"
  • 조은산 "문 대통령, 투견들 뒤에 숨어 구경만…목소리 내야"
  • 국정원 "북한, '바이든 당선'에 신중…미 자극 말라 지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