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픽뉴스] 정치권, 이건희 추모 '각양각색'…배우보다 가수?

기사입력 2020-10-26 19:29 l 최종수정 2020-10-26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키워드로 보는 오늘의 화제, 픽뉴스 시간입니다.
정치부 선한빛 기자 나와있습니다.
어서오세요.

【 질문1 】
첫번째 키워드는 '이건희 추모 각양각색'이네요. 정치권에서 쏟아진 반응들 이야기인가요?

【 기자 】
그렇습니다.

가장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정의당부터 가보시겠습니다.

먼저 영상으로 보시죠.

▶ 인터뷰 : 김종철 / 정의당 대표
- "삼성의 역사는 우리 산업의 발전을 선도한 역사이지만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이기도 합니다. 삼성 일가의 재산상속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편법, 불법은 여전히 정확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김종철 대표는 오늘 삼성에 관한 발언 대부분을 삼성 비판에 할애했습니다.

정의당은 전날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으로 조의는 표했지만 대표단에서 조문은 하지 않기로 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이런 정의당을 공격했습니다.

【 질문2 】
하태경 의원이 뭐라고 한 건가요?

【 기자 】
하 의원이 SNS에 올린 글인데요.

하 의원은 "과거 김정일 조문하자고 했던 정의당이 이건희 회장 조문은 안하겠답니다"라면서 "정의당 대표 바뀌어서 기대감이 컸는데 혹시나가 역시나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의당은 즉각 반박했습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하태경 의원이 오늘 또 헛다리 짚는 소리를 했다"면서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하던 2011년 12월 당시 정의당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비방을 하고 싶으면 팩트체크부터 똑바로 하라"라고 반박했습니다.

【 질문3 】
민주당 안에서도 추모에 대한 온도 차가 있었다면서요?

【 기자 】
맞습니다.

민주당에서 대표적인 삼성 저격수로 알려진 인물이죠.

박용진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좀 다른 입장을 냈습니다.

박 의원 부터 보실까요.

지난 20대 국회에 입성하자마자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문제를 제기하는 등 가장 앞장서 삼성을 공격했던 국회의원이죠.

박 의원은 SNS에 "이건희 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상속 문제를 거론하면서 "막대한 상속세를 내야한다. 세금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양보 될 수 없는 핵심적 질서"라고 말했습니다.

공보다는 과에 무게를 찍는 입장을 보였는데요.

반면 원조 삼성 저격수로 이름을 알렸던 박영선 장관은 이 회장의 공에 집중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이 과거 강연 때 언급한 영화 이야기도 함께 하면서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 질문4 】
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공'과 '과'를 언급했는데 좀 논란이 되기도 했다면서요?

【 기자 】
어제 이낙연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인데요.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고인이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면서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 대표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들이 나왔는데요.

"돌아가신 분한테 애도만 표할 것이지" (lara****)
"오늘 같은날 고인을 욕보이지마라"(july****)

이런 반응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이를 의식해서였을까요.

오늘 발언은 좀 톤이 달랐습니다.

직접 보시죠.

▶ 인터뷰 :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고인께서 보통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우시고…."

어제 과를 강조했던 걸 놓고 굳이 그럴필요가 있었느냐는 일부의 지적을 수용해서 그런 것인지, 오늘 조문을 가서는 과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 질문5 】
두번째 키워드는 '배우보다 가수?'네요. 이건 무슨 내용인가요?

【 기자 】
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공개한 자료인데요.

연예인들이 업종별로 연수입이 어떻게 차이가 났는지 확인이 됐습니다.

가수, 배우, 모델을 비교했는데요.

일단 상위1%의 수입을 비교해봤더니 가수가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표를 보실까요.

가수 상위1%에 해당하는 63명 연소득 평균이 34억 원이었습니다.

배우는 상위1%인 180명 평균이 17억 원이었고요.

가수가 배우보다 딱 두배 높았습니다.

모델 상위1% 소득은 1인당 연 4억9천만 원이었습니다.

【 질문6】
가수들 소득이 엄청나군요. 그런데 상위1% 말고 다른 평범한 가수들은 얼마나 버는지도 궁금한데요?

【 기자 】
차이가 굉장히 심했습니다.

세부적으로 들여다볼까요?

2018년 기준 소득을 신고한 가수 6천372명의 연소득이 총 4천95억 원이었는데요.

상위 1%인 63명이 2천171억 원을 벌어들여서 전체 가수 소득의 53%를 차지했습니다.

'상위 1%를 제외한 나머지 99%는 얼마를 벌었나'도 들여다 봤습니다.

나머지 99%는 1인당 연소득이 3050만 원이었습니다.

1인당 연소득에서 상위 1%가 나머지 99%보다 무려 113배다 많이 벌고 있었습니다.

【 앵커멘트 】
같은 직군 안에서도 편차가 아주 크군요. 오늘 픽뉴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또 탄도미사일 발사…닷새 동안 3차례 '연쇄도발'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출근길 대란 피해
  • 푸틴, 오늘 점령지 합병조약 체결…UN "국제법 위반" 규탄
  • 4분기 전기요금 오늘 결정…'예고분+α' 촉각
  • 김두관,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20년 만에 돌려줬다"
  • "선고 미뤄 달라" 전주환, 불법 촬영·스토킹 징역 9년…구속 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