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근식 "조국·추미애, 가장 추한 법무장관으로 기록될 것"

기사입력 2020-10-29 18:28 l 최종수정 2020-11-05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는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비판한 평검사 실명을 공개거론한 부분에 대해 "조추남매(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현 법무부 장관)'는 역사에 가장 추한 법무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두 분 참 닮았고 서로 우위를 가리기 힘든 밉상 남매"라며 "이번엔 전·현직 법무장관이 합작해서 현직 평검사를 꼭 찍어 커밍아웃 환영한다고 공개 비난하고 있으니, 이제는 총장도 모자라 평검사까지 닥치고 찍어내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의 이러한 발언에 앞서, 이환우 제주지방검찰청 형사1부 검사는 지난 28일 검찰내부망 이프로스를 통해 "추 장관의 검찰개혁은 그 근본부터 실패했다"며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크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그 다음날인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검사는 동료검사 약점 노출을 막으려 피의자를 20일간 독방에 구금하는 부적절하게 권한을 남용한 검사'라는 내용의 언론보도를 올렸다. 그러면서 "이렇게 커밍아웃하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역시 같은날 자신의 SNS를 통해 "추 장관을 공개 비판한 이 검사는 어떤 사람"이라는 글을 적으며 추 장관을 옹호했다.
김 교수는 두 전·현직 법무장관의 사이버상 행보에 대해 "검찰개혁이라는 칼만 있으면, 본인 비리도 이겨내고 아들 비리도 무혐의로 처리되고 검찰총장도 쫓아내고 평검사도 무조건 찍어낼 수 있다는 그들. 허상을 좇아서 실상을 난도질하는 무식한 두 남매"라

고 재차 지적했다.
김 교수는 "한 분은 본인이 기소되어 재판 중인데도 부지런히 검찰개혁이라는 허구를 좇아 열일 페북하고, 한 분은 현직 법무장관인데 검찰총장 쫓아낼 일만 열일 페북하는 분"이라며 "도긴개긴 밉상남매"라고도 했다.
[우승준 기자 dn1114@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