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중진들 "안철수와 힘 합쳐야"…'반문연대' 꿈틀

전정인 기자l기사입력 2020-10-29 19:31 l 최종수정 2020-10-29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은 내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러 인물이 후보로 거론되고는 있지만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는데는 어려움을 겪고 있죠.
이런 현실을 반영한 듯, 당내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힘을 합쳐 '반문연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전정인 기자입니다.


【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설이 나올 때마다 번번이 혹평을 쏟아냈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하지만, 당내 중진의원들 중심으로는 안 대표와 힘을 합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중진들은 김상훈 당 경선준비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안 대표 등 당 안팎의 잠재적 후보군을 존중해달라는 뜻을 전달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4선)
- "우리의 체격을 더 키워야 된다고 보고 있고요. 그런 면에서 안철수 대표같은 경우도 우리가 같이 함께 힘을 합칠 수 있는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합니다."

내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반문연대'를 만들자는 건데, 안 대표의 후원회장이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도 최근 김 위원장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 대표를 서울시장 선거의 범야권 후보로 내세우면 어떻겠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겁니다.

다만, 아직까지 안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실제 등판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반문연대'의 다크호스로 떠오르면서 선거가 다가올 수록 야권 연대 논의도 빨라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전정인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단독] 검찰, '술접대 의혹' 검사 3명 기소 무게…김영란법 등 적용
  • 2.5단계 되면 노래방, 경기장 못 가…3차 재난지원금 72% 찬성
  • 서울 야간 지하철 감축 운행…"막차 시간 단축 고려"
  • 서울서 울릉도 1시간…2025년 울릉도 하늘길 '활짝'
  • 아파트 18층서 투신한 30대…차량 선루프 뚫고 생존
  • "백악관 비우겠다"…트럼프, 대선 승복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