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민주 보궐선거 당원투표에 "박정희 수법 벤치마킹"

기사입력 2020-10-30 09:20 l 최종수정 2020-11-06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 /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하기로 선언한 것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어제(29일) 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같은날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내년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무공천 당헌을 개정하기로 지도부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어차피 그 당원투표라는 거 하나마나다.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 알잖나"라면서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별칭인 '이니'를 언급하며 "유신도 일종의 대중독재였다. 그게 부활한 것"이라며 "통치가 막장으로 치닫는 듯,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세요"라고 비꼬았습니다.


진 전 교수는 다른글에선 "위성정당 만들어 정치개혁 했고, 범죄자랑 손잡고 검찰개혁 했으니, 자, 이제는 당력을 당헌개혁에 모아야죠"라면서 "공천을 막는 수구적폐, 토착왜구 당헌을 바꾸지 않으면 이 나라의 민족정기를 세울 수가 없습니다. 이번 당원투표는 한일전"이라고 비꼬았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내일(31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투표 방식은 당헌의 무공천 규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형태가 될 전망입니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서울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내년 4월 7일, 대선은 2022년 3월 9일 치러집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