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기사입력 2020-10-30 14:28 l 최종수정 2020-10-30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류호정 페이스북
↑ 사진=류호정 페이스북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오늘(30일)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공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당헌 개정 추진에 대해 "비겁하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행` 파문으로 사유가 발생한 곳"이라며 "민주당의 당헌 제96조 제2항은 (이런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후보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해괴한 말을 했다"며 "공천권은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다. `공당의 도리`는 공천 권리 행사가 아닌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이던 때 만들어진 규정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표 시절, 당시 자유한국당

의 같은 행태를 `후안무치`라 비난한 바 있다"며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의 전형"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비겁한 결정을 당원의 몫으로 남겼으니 민주당은 비겁하다"며 "애정과 분노로 덧붙인 저의 메시지는 조롱과 비난 속에서 공허의 외침으로 끝날지 모르겠다. 그래도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