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통일부, 이인영 '북에 백신 나눔' 발언 해명…"보건협력 의지"

기사입력 2020-11-26 11:39 l 최종수정 2020-12-03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통일부는 오늘(26일) 최근 이인영 장관이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시 남북 보건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던 발언이 비판을 받은 것과 관련해 '진정성'을 전달하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지난 18일 KBS와 인터뷰에서 "치료제와 백신으로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으로서는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에서 조금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거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부가 자국민을 위한 코로나 백신·치료제를 아직 확보하지도 못한 상황에서 이 장관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비판적 논조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보건협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백신과 치료제가) 남아돌아서 주는 게 아니라 우리가 비록 조금 부족한 상황이라도 북한과 보건협력한다는 진정성을 전달하려고 한 것이지, 우리가 부족함에도 북한에 주겠다는 취지가 아니었다"며 "뉘앙스 차이가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한 매체가 통일부가 이 장관과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면담을 추진하기 위해 백방으

로 노력했으나 불발됐다는 보도에 대해 '추측성 보도'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주요국 인사들이 방한하면 장관 면담은 당연히 검토 대상이고, 이런 맥락에서 왕이 부장과의 면담 추진 여부를 검토했지만 여러 가지를 고려해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중국 측에 (면담을) 요청하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1번에 500원" 국민청원 동의해 주면 돈 제공?
  • [단독] 만취 상태로 400미터 역주행…마약 양성 반응 나와
  •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팀닥터' 징역 8년 선고
  • '의정부경전철 중학생 노인 폭행' 영상 유포…경찰 수사 착수
  • [단독] "물고문에 목숨 잃을 수도"…의사회 엄벌 촉구 성명
  • 김종인 "안철수 승복 서약 중요하지 않아"…허위사실에 자격 박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