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문 대통령 겨냥 "이분 진짜 얼굴, 정말 무섭다"

기사입력 2020-11-27 12:11 l 최종수정 2020-12-04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자기들도 말도 안 되는 소리 한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와 관련해 "절차대로 하면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이게 이분의 진짜 얼굴이다. 정말 무섭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어제(2일)와 오늘(27일) SNS에 "정홍원을 향한 추미애의 일갈, '무섭다'고 했던 문재인의 소감, '무엇을 두려워하는지 알겠다'던 조국의 발언, '석열형 버티세요'라고 했던 박범계의 응원"이라며 "본인들이라고 모르겠나 다 알면서 저러는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이는 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의 압력으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의혹을 거론한 겁니다.

당시 민주당 의원이던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정 전 총리에게 "열심히 하고 있는 검찰총장을 내쫓지 않았나. 그리고 수사와 기소를 주장했던 수사책임자(윤석열 당시 수사팀장)도 내쳤지 않았나"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오겠나. 총리가 대통령에게 잘보이기 위해서 온갖 애를 쓰신다는 것"이라고 질타한 바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말이 안 통하면 유물론의 문제라고 보면 된다. 40%의 콘크리트 지지층을 오직 선동과 세뇌, 혹은 디지털 시대의 혼합현실의 문화로만 설명할 수는 없다"며 "적어도 그 40% 속의 코어층은 정권의 유지에 끈끈한 물질적 이해관계가 있는 것이다. 이익 앞에선 논리가 소용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다른 글에서 "한동훈 검사장 잡을 땐 '검언유착' 프레임을 깔고 윤석열을 잡기 위해 '판사 사찰'의 프레임을 깐 것"이라며 "이들이 문건을 공개하면 바로 들통날 거짓말을 하는 데엔 이유가 있다. 40%의 지지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글에서는 윤 총장 직무 배제에 침묵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들에게 '절차대로 하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추미애가 해임 요구하면 자르겠다는 것이다. 난 '절차'를 지켰을 뿐이다, 직권남용 아니다, 뭐 이런 얘기"라면서 "이게 이분의 진짜 얼굴이다. 정말 무섭다"고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잠복 경찰에 딱 걸린 '70억 부동산 사기꾼'
  • TCS에 이어 대형교회까지…광주 '설상가상' 확진
  • IM선교회 마이클 조 작년 9월 "전국 교육시설 60개까지 늘릴 것"
  • 술 취해 여동생에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 수도권 의료진 먼저 접종…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 헌재 "공수처법 합헌"…'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 차장 제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