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정원 "김정은, '환율 급락'에 평양 환전상 처형"

기사입력 2020-11-27 13:00 l 최종수정 2020-12-04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가정보원은 오늘(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서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 등 '비합리적 대응'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에서 "북한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가 하면, 지난 8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가 처형되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국정원은 북한이 이달 초 혜산과 나산, 남포 등 외화물품 반입이 확인된 해상을 봉쇄 조치했고 최근엔 평양과 자강도 역시 봉쇄하는 등 통제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 의원은 원자재 설비 도입 중단의 여파로 산업가동률이 김 위원장 집권 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면서 "제재, 코로나, 수해라는 3중고 가중으로 위기감을 강조하는 표현과 용어가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 의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외부물자 안 받고 스트레스가 높고 하니까 감정과잉이나 분노 표출도 종종 있고 그러다보니 비합리적 지시도 많아지고 있

다"고 덧붙였습니다.

하 의원은 "코로나 때문에 외부 물자를 안 받는 편집증이 심하다"면서 "중국이 주기로 한 쌀 11만톤이 대련항에 있는데, 북한으로 반입을 안하고 있다더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제약회사의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 시도를 했으나, 우리 측이 이를 잘 막아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잠복 경찰에 딱 걸린 '70억 부동산 사기꾼'
  • TCS에 이어 대형교회까지…광주 '설상가상' 확진
  • IM선교회 마이클 조 작년 9월 "전국 교육시설 60개까지 늘릴 것"
  • 박영선·우상호 '청년 공략'…나경원은 소상공인 소통
  • 수도권 의료진 먼저 접종…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 헌재 "공수처법 합헌"…'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 차장 제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