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 총리, 대구 찾아 "한국판 뉴딜 모범사례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

기사입력 2020-11-28 16:07 l 최종수정 2020-12-05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8일) 대구를 찾아 "대구가 한국판 뉴딜의 지역 확산 모범사례 및 미래 신산업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에 참석해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는 대구 경제에 긍정적 파급 효과를 낳고 제조 현장의 스마트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의 대구 방문은 약 7달 만입니다. 대구에서 확진자가 폭증하던 2월 말부터 약 20일간 이곳에 상주했고, 사태 종료 후 상황 점검 차 4월 11일에 또 한번 대구를 찾았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지역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지원 의지를 부각했습니다.

정 총리는 발대식 후엔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지정된 대구 성서산단으로 이동, 산단 입주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규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입주 업종 제한 완화 등을 약속했습니다.

정 총리는 "성서산단은 미래형 첨단 산단으로 탈바꿈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낡은 규제가 기업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신속히 규제혁신을 하겠다"고 강조했습

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엔 방역에 앞장서 온 대구 지역 의료인들과 격려 조찬을 한 데 이어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대구 선수촌의 방역 상황도 점검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의 영남 방문은 포항(7일), 부산(11일), 울산(14일)에 이어 이달에만 4번째입니다. 대권 주자로서의 확장성을 확대하려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속보] 미 국무장관 지명자 "북한 관련 모든 정책 재검토 의향"
  • 해군총장, '백령도 간부 실종 날' 음주 회식…국방부 감사 착수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대통령 발언에 지자체 재난지원금 경쟁…형평성 우려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