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20-11-28 19:29 l 최종수정 2020-11-28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처럼 '윤석열 직무배제' 조치를 두고 국민의힘이 집요하게 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하고 있지만, 청와대의 침묵은 길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징계절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다음 달 2일 징계 결과에 대한 판단과 함께 입장을 밝힐 것이란 분석입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를 전격 발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인터뷰 :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24일)
- "금일 총장에 대하여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집행정지를 명령하였습니다."

나흘이 지난 오늘(28일)까지도 문 대통령은 무거운 침묵을 유지했습니다.

징계절차가 진행 중인 만큼 그 결과를 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에 대해 '절차'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징계위원회가 열리는 다음 달 2일쯤에는 메시지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검사징계법상 징계위에서 해임·면직·정직·감봉에 해당하는 결론이 나오면 법무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집행하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징계위 판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도 침묵의 배경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 8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부담은 가중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대통령은 이 상황에 대해서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들이 더 답답해한다고…."

때문에 징계 결과에 대한 판단과 함께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간 갈등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