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정 총리, 추미애 면담…법무부 "사퇴 논의 없어"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0-12-01 19:30 l 최종수정 2020-12-01 1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법무부 징계위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잇따라 추미애 법무장관과 만났습니다.
법무부는 동반사퇴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악화된 민심을 추스르는 차원에서 결자해지를 요청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국무회의가 끝난 뒤 추미애 법무장관을 청와대에서 면담했습니다.

추 장관이 먼저 직접 보고하겠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추 장관으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추 장관은 국무회의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요청으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 총리를 10여 분간 따로 만났습니다.

정 총리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나온 내용을 직접 설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총리실은 정 총리가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 문제는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다"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으며, 동반사퇴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추 장관의 거취를 거론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법무부는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추 장관 사퇴와 관련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추미애 장관과의 잇따른 면담은 징계위 결과와 상관없이 국정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이번 기회에 정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됩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홍남기 "양도세 유예 없다…흔들림 없이 추진"
  • 서해 먼바다 풍랑주의보…인천 4개 항로 여객선 운항 통제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200만 명…누적 확진 1억 명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