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오산시의원의 작심 발언 "안민석이 시장 왕따시켰다"

기사입력 2020-12-02 17:05 l 최종수정 2020-12-09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발언하는 한은경 오산시 의원. [사진 출처 = 오산시의회]
↑ 발언하는 한은경 오산시 의원. [사진 출처 = 오산시의회]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오산시장 및 일부 시·도의원들에게 독재적인 권력을 휘둘렀다는 비판이 오산시의회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은경 오산시의원은 2일 제254회 오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때 "시장과 일부 시도의원을 정치활동에서 왕따시키지 말라"며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한은경 시의원은 재차 "(안 의원이) 지역 정치인들의 소신을 꺾고, 왕따시키고, 배제하며 독재적 권력과 권한을 휘두르고 남발해 오산시 발전을 멎게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한 시의원은 안 의원의 '왕따' 표현에 대해 구체적으로 "안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민주당 오산시위원회가 곽상욱 오산시장과 자신 등 '버드파크 사업을 지지하는 인사'들을 배제한 채 회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오산버드파크는 곽 시장이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으로 시가 민간자본 85억원을 투입해 시청사에 앵무새 활공장 및 휴게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 시의원은 "사업 초기에는 법적 문제 소지가 없는지 꼼꼼히 지적해왔으나, 공정률 95%를 넘은 지금에 와서 사업을 무산시킨다면 민간 사업자에게 수백억 원의 혈세로 손해배상을 해줘야 할지도 모른다"며 "버드파크에 문제가 있다면 준공 후 운영하는 과정에서 하나씩 고쳐가면 될 일이지 뒤늦게 사업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을 더했다.
한편 안 의원은 지난해 '윤지오 논란'으로 한차례 구설수에 올랐다. '배우 고 장자연씨 성접대 사건 증인'을 자처한 윤지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으로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지자 안 의원에게도 불똥이 튄 것이다. 안 의원은 그해 윤지오를 '용기 있는 제보자'로 지칭하며 일부 국회의원들과 함께 '윤지오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고 이끌었다.
안 의원은 그해 6월14일 자신의 페

이스북을 통해 "최근 선한 의도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 했던 여야 국회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모두 제 탓"이라며 "혹시 모를 피해를 걱정해서 공익제보자들이 내미는 손을 외면하는 비겁한 정치인이 되긴 싫다"고 해명했다.
[우승준 기자 dn1114@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19 1년] 국내 확진자 발생 1년…돌아보는 '방역 최전선' 보도 1년
  • 청와대, '김여정 데스노트' 보도 반박…"국론 분열 추측 보도"
  • 공인회계사 응시 18년 만에 최다…"문 넓을 때 응시하자"
  • 추가 기소된 조주빈에 검찰 '징역 15년' 구형…조주빈 "미안하다"
  • 독후감에 인증샷까지…진중권에 공들이는 야당, 이유는?
  • 신생아 발목 잡고 거꾸로 들어 '탈탈'…산후도우미, 징역 1년4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