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장관 거취?…다음 주 공수처법·징계위 분수령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0-12-05 19:29 l 최종수정 2020-12-05 2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4개 부처 장관 교체를 단행한 문재인 대통령의 2차 개각 시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죠.
아무래도 검찰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장관의 거취가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다음 주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 결과와 공수처법 처리가 분수령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 소식은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내년 4월 보궐선거와 관련된 인사 수요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공직자 사퇴시한인 내년 3월 8일 이전인 내년 초, 1차보다는 큰 폭으로 2차 개각이 단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때 여권의 서울시장 후보군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교체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이 심각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사정이 다르다는 분석입니다.

오는 9일 공수처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여부와 다음날인 10일 윤 총장 징계위원회 결론에 따라 추 장관 교체 시기가 결정날 전망입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인 30%대까지 떨어지자 레임덕 징후라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라 추 장관이 검찰개혁에 일조했단 명분이 만들어지면 원포인트로 교체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법무부 장관(지난달 24일)
- "제도와 법령만으로는 검찰개혁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사실도 다시 한 번 절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당에서도 추 장관이 소임을 다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다만 다음 주 징계위 등의 결과를 예단할 순 없어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