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낙연, 측근 발인 애도 "겨우 울음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

기사입력 2020-12-06 09:38 l 최종수정 2020-12-13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측근인 고(故) 이경호 당대표 부실장에 대해 "자네의 영정 아래서 나는 겨우 울음을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라고 애도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 부실장의 발인일인 오늘(6일) '이경호 동지를 보내며'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우리는 함께 일하거나 각자의 생활을 하며 20년을 보냈네. 자네는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라며 "좋은 날보다 힘든 날이 훨씬 더 많은 세상살이, 자네에게는 더 그랬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나도 자네처럼 살가웠

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하네"라며 "자네가 깊게 사랑했던 고향 땅으로 자네를 보내드리네. 아프네"라고 적었습니다.

이 대표는 "자네와 함께했던 세월, 마음에 간직하겠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잠복 경찰에 딱 걸린 '70억 부동산 사기꾼'
  • TCS에 이어 대형교회까지…광주 '설상가상' 확진
  • IM선교회 마이클 조 작년 9월 "전국 교육시설 60개까지 늘릴 것"
  • 정 총리 "담뱃값 인상? 고려한 적도 추진 계획도 없다"
  • 수도권 의료진 먼저 접종…9월까지 1차 접종 완료
  • "친오빠가 찔렀다"…서울 주택가서 여성 흉기 피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