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통일부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지원, 정부내 공감대…남북 공동대응 필요"

기사입력 2020-12-08 11:47 l 최종수정 2020-12-15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통일부는 오늘(8일) 북한에 지원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문제에 대해 보건당국과 아직 구체적으로 협의하지 않았으나 정부 내 공감대는 형성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대북 지원용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보건 당국과 협의 중인지를 묻는 취재진에게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보건 협력 연장선상에서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정부 내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현 단계에서 백신 확보와 관련해 우리 보건 당국과 구체적인 협의 절차까지는 아직 진행하지 않았다"면서도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문제는 국경이 없는 문제인 만큼 남북 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공동대응의 필요성 등을 감안해 다양한 방안을 협의·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으면서 물물교환 방식으로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려고 추진해온 '작은 교역'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여러 교역업체가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며 "코로나1

9 상황으로 북측의 국경이 봉쇄돼 있어 현실적 제약이 있지만, 정부는 작은 교역을 통해 남북 대화·교류를 복원하고 큰 정세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의 면담 계획과 관련해 "오는 10일 조찬이 예정돼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법률팀 "'쥴리 불륜설' 단연코 사실 아니다"…10명 일괄 고발
  • [속보] 중대본 "신규확진 1,710명...전국 4단계는 아직"
  • "사냥개 6마리가 물어뜯을 때 견주는 보고만 있었다" 靑 청원
  • 이낙연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 "MBC가 또?" 야구 6회에 '한국 패 경기종료' 황당 자막
  • 카카오 김범수, 재벌들 제치고 한국 최고부자 등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