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김종인 겨냥?…"노인의 몽니에 사로잡혀"

기사입력 2021-01-12 14:56 l 최종수정 2021-01-19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한동안 자제하던 '김종인 때리기'를 새해 들어 재개했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12일) 페이스북에서 '3김(김영삼·김대중·김종필) 시대'를 거론하며 "여유와 낭만, 그리고 혜안의 정치인 JP(김종필)도 말년에는 노인의 몽니에 사로잡혀 결국 아름답지 못한 은퇴를 했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말년의 몽니 정치는 본인의 평생 업적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당도 나라도 어렵게 만든다"며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몽니 정치"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이 쓴 '말년의 몽니 정치'라는 표현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가리킨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로 81세인 김 위원장이 '몽니'를 부려 자신의 국민의힘 복귀를 가로막는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김태호 의원의 복당을 승인하면서 "선거가 끝나고 한참 조용히 있다가 복당을 신청"했기 때문에 받아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홍 의원에 대한 '복당 불가'를 시사했다는 관측도 낳았습니다.



홍 의원은 어제(11일) 페이스북에 "평생을 낭중지추의 삶을 살고자 했는데, 올해부터는 난득호도의 삶을 살아야 한다고 요구를 하니 연초부터 참 난감하다"고 적었습니다.

자신은 '주머니에 집어넣어도 뾰족함이 밖으로 드러나는 송곳(낭중지추)'같은 사람이니, '어리석은 사람인 척 조용히 지내기는 어렵다(난득호도)'는 의미로 보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나경원, 윤석열 캠프 합류?…하태경 "내가 마지막 아냐"
  • '친형 회사 옷' 입은 방탄소년단 정국…공정위 "뒷광고 아니야"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지네에게 물려 입술 퉁퉁 부은 브라질 여성…"필러 맞은 거 아니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