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변창흠 "서울 충분한 주택 공급 가능"…박병석, 양도세 완화엔 선긋기

기사입력 2021-01-13 17:48 l 최종수정 2021-01-20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에 충분한 물량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오늘(13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변 장관은 "저는 현장에서 주택 공급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고, 실제로 많이 공급을 해봤다. 공급에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변 장관은 "그동안 (공급이) 안되리라 생각했던 부분도 인허가 통지를 하거나 하면 가능해지고, 많은 부분이 공급되고 있다"며 "그런 안정감만 주면 국민들도 '지금 집을 안 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걱정은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앞으로) 4~5년간은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정책들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변 장관을 만난 박병석 국회의장은 "시장에 주택난이 완화되고 가격도 내려간다는 믿음을 주는 게 중요하다"며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완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시장에 바람직하지 않은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박 의장은 "신규 공급에는 몇 년이 걸린다"면서도 여권 일각에서도 나오고 있는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카드는 그 해답이 될 수 없다는 의견을 명확히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유동규 녹음파일 입수…"이관되면 우리 방향으로 정리"
  • [단독] 교통사고 내고 '외제차 뺑소니'…경찰 추적 중
  • 검찰, 남욱 고강도 조사…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
  • 유동규 "대장동 개발, 관이 하는 건 협잡 없다" 주민 설득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 "복부비만인 줄 알았는데"…배에서 발견한 7.7kg 악성종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