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손혜원, 양정철에 "많이 컸네…겁나는 게 없구나"

기사입력 2021-01-17 15:04 l 최종수정 2021-01-24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매일경제
↑ 사진=매일경제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이제 겁나는 게 없구나`라며 정면 비판했습니다.

오늘(17일) 손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 전 민주연구원장이 지난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수 차례 만나 현재 수감 생활 중인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요구했다는 언론보도를 소개하면서 "정말 많이 컸다 양정철씨. 이제 겁나는 게 없구나 미국 간다는 시점을 보며 혹시나 했었는데 역시나"라고 전했습니다.

이날 한 매체는 지난해 말 양 전 원장이 이 대표를 직접 만나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사면이 이뤄져야 한다고 여러 차례 건의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손 전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손혜원TV`를 통해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고 그 뒤로 한번도 그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며 "문 대통령이 그를 비서로 선택하지 않은 것은 지난 주도, 작년도 아니고, 2017년 대통령이 되자마자 그렇게 결심한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사람이 미국에 간다면 `자의반 타의반`이

아니라 순전히 `자의`로 가는 것이고, 조용히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 올 것"이라며 "늑대소년이 또 대중을 속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양 전 원장은 조만간 정책연구 활동차 미국으로 출국해 당분간 국내 정치와 거리를 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로스쿨·지방 의대, 의무적으로 지역인재 선발해야...'중학교 소재지도 본다'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