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조민 의사 국시 합격은 불공정…'공정' 입에 담지도 말라"

기사입력 2021-01-17 17:57 l 최종수정 2021-01-24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힘은 오늘(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합격을 두고 "전형적인 불공정 사례"라고 개탄했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달 법원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제출된 '7대 스펙' 모두 허위로 판단했음에도 부산대가 조씨의 입학을 취소하지 않은 데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정의의 잣대가 살아있는 권력을 분별하는 게 아니고서야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조 전 장관 일가가 빼앗은 그 자리는 의사가 되기 위해 밤낮을 지새우며 치열하게 공부한 청년들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이야기하더니 정작 자신의 자녀는 온갖 수를 써서 용으로 키워내고 있었다"며 "이제 정권은 '공정'을 입

에 담지도 말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전주혜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씨의 입학 취소를 결정하지 않은 부산대를 향해 "전형적인 정권 눈치 보기이자 불공정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전 의원은 "부모로서는 기쁜 일이겠지만 국민 입장에서는 분노가 치민다"며 "조씨는 부정행위 적발 후에도 여전히 '부모 찬스'를 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