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신년회견] 문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국민 공감대' 중요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21-01-18 19:29 l 최종수정 2021-01-18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8일) 청와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아직은 말할 때가 아니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첫 소식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상 첫 비대면 화상회견으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첫 질문은 최대 관심사로 꼽히던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였습니다.

"고민을 많이 했다"며 "개인적으로 매우 안타깝다"고 말문을 연 문 대통령은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 "재판절차가 이제 막 끝났습니다. 대통령을 비롯해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건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여지는 남겼습니다.

▶ 인터뷰 :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 "국민통합을 이루자라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마도 더 깊은 고민을 해야 될 때가 올 것이라고…."

전직 대통령 사면을 처음 거론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한명숙 전 총리의 특별사면에 대해서도 "검토한 적 없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조창훈 / 기자
-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사면을 놓고 국론분열이 생기면 오히려 통합을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사면의 대전제가 국민 공감대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이재기,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번개탄에 소주를 왜?…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 “차에 아이들 탔는데…"벽돌 던지고 달아난 오토바이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