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올해 코로나19 피해 등에 500조 정책금융 지원"

기사입력 2021-01-20 10:34 l 최종수정 2021-01-27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올해 500조 원에 육박하는 정책금융자금을 코로나19 피해 분야 등에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올해 정책금융 유동성 공급 및 관리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정책금융 공급 규모를 494조8천억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 계획한 금액 대비 16조 원 늘어난 수준입니다.

정책금융 공급 대상은 코로나19 피해 분야와 한국판 뉴딜,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로 정했습니다.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는 302조 원입니다.

뉴딜기업 육성 특별온렌딩 등 한국판 뉴딜 분야에는 17조5천억 원 플러스 알파(α), BIG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에는 101조6천억 원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코로나19 위기가 과거처럼 금융·외환위기로 전이되

지 않았던 것은 완화적 통화정책과 충분한 유동성 공급, 대외부문의 건전성 강화 등 영향이 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만 최근 실물·금융 괴리 우려와 비은행권의 외환 부문 취약성 등은 예기치 못한 리스크로 불거질 수 있기에 올해는 시중 유동성이 생산적인 곳에 투자되는 물길을 만들고 리스크 관리 강화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평택 AZ백신 중증 이상환자 접종 나흘 만에 숨져
  • 임은정 "윤석열 지시로 한명숙 사건서 배제"…대검 "배당한 적 없어"
  • [단독] 국립중앙의료원 배관 사고…'백신 버릴 뻔'
  • 서울 아파트서 모자 숨진 채 발견…전국 화재 잇따라
  • '달이 뜨는 강' 측 "지수 '학폭' 의혹? 확인 중…내일부터 논의"
  • "아파트가 신분 결정" 기안84, 이번엔 '결혼 포기' 풍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