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주하 AI 뉴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발칵'…재봉틀을 선물로?

박유영 기자l기사입력 2021-01-20 16:38 l 최종수정 2021-01-20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어제(19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한 걸 두고 여당이 오늘(20일)도 맹공을 이어갔습니다.

역대급 막말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모독과 협박이다, 이런 반발이 쏟아졌는데 들어보겠습니다.

▶ 인터뷰 :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입니다.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이런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습니다."

▶ 인터뷰 :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부당하게 당했으니까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갚아주겠다는 보복 선언입니다."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에서 멀어지게 만든 건 다름 아닌 주 원내대표라는 지적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신동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이런 막말은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켜 오히려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을 어렵게 만들 뿐입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겉과 달리 속으로는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바라지 않는 국민의힘 내 엑스맨이 아닐까…."

주 원내대표 앞으로 공업용 재봉틀을 보내겠다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김경협 의원은 자신의 SNS에 바느질할 때 쓰는 재봉틀 사진과 함께 "더는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주 원내대표에게 선물로 보낸다"고 적었습니다.

말을 삼가해달라는 뜻이겠죠.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추가 반응은 삼가한 채 코로나 대책 관련 발언만 내놨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