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 "기재부의 나라냐"…김용범 "총리 지시 따르겠다"

기사입력 2021-01-21 19:29 l 최종수정 2021-01-21 2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세균 국무총리가 자영업자 손실보상 제도화에 부정적 견해를 밝힌 기획재정부에 거듭 경고장을 던졌습니다.
기재부를 '개혁 저항 세력'으로까지 언급했는데, 총리의 질타에 기재부는 일단 꼬리를 내렸습니다.
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지원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특히, 기획재정부를 콕 찝어 지목하며 '제도화'를 직접 주문했습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국무총리
-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희생을 계속해서 강요할 수만은 없다는 지적에도 공감합니다. 기재부 등 관계부처는 국회와 함께 지혜를 모아 법적 제도개선에 나서주시기를 바랍니다."

앞서 재정적 이유를 들어 '자영업 손실보상' 법제화에 공개적으로 난색을 보인 기재부에 경고장을 날린 겁니다.

▶ 인터뷰 : 김용범 / 기획재정부 차관 (어제)
- "해외 같은 경우에도 저희가 일차적으로 살펴본 바에 따르면 법제화한 나라는 찾기가 쉽지 않고…."

해당 내용을 보고받은 정 총리는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며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언론 인터뷰를 통해 기재부를 '개혁 저항 세력'으로까지 언급했습니다.

정 총리의 질타에 기재부는 하루 만에 태도를 바꿔 제도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가경제자문회의에 참석한 김 차관은 "손실보상을 제도화하는 방안을 상세히 검토해 총리 지시를 충실히 따르겠다"고 밝혀 진화에 나섰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속보] 코로나 19 어제 356명 확진...다시 400명 아래로
  • [속보] 김동성 전 국가대표,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 없어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