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선 "문재인 보유국"·우상호 "정부 성공"...친문 구애 치중

기사입력 2021-01-24 13:24 l 최종수정 2021-01-31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레이스가 이번 주 본궤도에 오릅니다.

우상호 의원이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모레(26일) 출마를 공식선언할 예정입니다.

경선 절차에도 시동이 걸립니다.

당은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재보선 예비후보 등록을 받습니다. 첫날인 27일에는 전국순회 정책엑스포가 서울에서 열려, 두 사람이 기조연설을 합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9일 2차 회의를 열어 심사·면접 방법을 확정합니다.

두 주자의 맞대결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박 전 장관은 오늘(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의 봉하마을을 찾아 권양숙 여사를 만납니다.

오늘 오전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봉하마을 방문을 알리면서 과거 노 전 대통령의 후보 시절 권 여사를 인터뷰 했던 것을 언급하며 "그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승리 의지를 다졌습니다.

우 의원은 이미 공약행보의 속도를 한껏 높인 상황입니다.

출마 선언 후 부동산, 코로나19 방역, 환경 등을 7번에 걸쳐 정책을 쏟아냈습니다.

무엇보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문(친문재인)에 대한 구애가 뜨겁습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글과 함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입니다!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썼습니다.


상호 의원은 전날 이낙연 대표, 박 전 장관과 남대문을 다녀온 뒤 페이스북에서 "출마 선언 후 42일째. 이제 드디어 혼자가 아니게 됐다"며 "장관직 수행에 고생 많으셨을 박영선 누님. 더불어민주당의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함께 뜁시다"라고 적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코로나로 매일 1천300명 죽는 브라질...대통령-주지사 '삐그덕'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