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혜영 "충격과 고통 컸다"…김종철 "엄중한 징계 받겠다"

기사입력 2021-01-25 19:29 l 최종수정 2021-01-25 2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의당의 발표 직후, 가해자인 김종철 대표와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 측도 곧바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장 의원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한 충격과 고통이 컸다"며 심경을 전했고, 가해자인 김 대표는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현직 국회의원도 성폭력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그동안의 심경을 자세히 밝혔습니다.

장 의원은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당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한 충격과 고통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결정한 이유로는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이자,

"정의당과 우리를 위한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종철 대표 역시 입장문을 내고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라며,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의 항의가 있었고, 가해 행위에 대해 사과했지만 공당의 대표로서 그냥 넘어갈 수 없었다"며, "피해자의 신뢰를 배신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또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함과 동시에 "당으로부터 엄중한 징계를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hk0509@mbn.co.kr]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9층 '지지대 없는 공법'으로 무단 변경…안전성 검증 없이 강행하다 '폭삭'
  • 현대산업개발 영업정지 최장 1년 8개월 가능성…주가는 반 토막
  • '장례 후 화장' 허용…"사체서 전파 안 돼"
  • 포스코 또 사고사…3년 새 8명, 달라진 것은 없었다
  • "조국병원 차려주자"…조국 딸 '전공의' 잇단 탈락에 뿔난 지지자들
  • '촬영 중 성추행' 조덕제, 명예훼손도 징역형 확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