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엎친 데 덮친' 정의당…계파 갈등에 부당해고 논란도

기사입력 2021-01-31 15:48 l 최종수정 2021-02-0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에 휩싸인 정의당이 당 정체성 시비 속에서 각종 내부 잡음까지 불거지면서 더욱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사태의 수습책으로 다시 제시한 카드는 비상대책위 출범이었으나 진정성부터 의심받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어제(30일) 전국위원회를 거쳐 비대위 체제 전환을 결정하고 비대위 구성 및 운영을 강은미 원내대표에게 일임했습니다.

정의당은 사건 발생 직후 대표단과 의원단으로 '비상대책회의'를 구성해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나 안일한 대응이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결국 비대위 출범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임시기구인 '비상대책회의'를 상설기구인 '비상대책위원회'로 개편하고 실효성 있는 수습책을 내놓겠다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사전 절차인 지도부 총사퇴가 이뤄지지 않아 '말로만' 비대위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4월 재보선의 무공천 논의도 지지부진합니다.

당내에서는 민주당과 달리 후보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지만,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와 일부 노동계 인사들이 공당으로서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라며 신중한 대응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오늘(31일) 통화에서 "최대한 빨리 공천 여부를 결정하자는 데는 변함이 없다"며 "오는 6일 전국위원회가 예정되어있긴 하지만, 더 일찍 열 수 있도록 노력하는 중"이라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 와중에 류호정 의원의 전직 수행비서 이모씨가 제기한 부당해고 시비가 '진실공방'으로 확산하며 당 이미지에 생채기를 내고 있습니다.

류 의원은 당초 "업무상 성향 차이로 이씨를 면직했고 오해를 풀었다"고 했으나, 이씨는 전국위원회 신상발언을 통해 류 의원을 가해자로 지칭하면서 노동법을 위반한 절차적 하자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씨는 류 의원이 공식 사과도 하지 않아 문제가 해결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류 의원 측은 이 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지만 맞대응이 무의미하다며 중앙당 노동위원회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원 게시판에서는 현 사태를 당내 여성계 및 특정 계파 탓으로 돌리는 의견이 속출하는 등 자중지란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정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위기의 틈새에서 곪았던 문제가 터져 나오고, 이해관계가 얽힌 계파 간 갈등으로까지 확산하는 모양새"라며 "지금은 일심동체로 사태 수습에 주력해야 당이 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어제 오후 9시까지 2만 5,432명…하루 만에 다시 2만 명대
  • 경찰, 테라·루나 발행사 횡령 혐의 포착…본격 수사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김건희, 달라진 헤어스타일 선보여…올림머리·반묶음 '눈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