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 "북한 백신지원, 여건 되면 주저할 이유 없어"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21-02-2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의 북한 지원 가능성에 대해 "그런 부분은 여건이 마련된다면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3일) 공개된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보건의료 협력과 인도적 지원은 언제나 가능하지만 현재 대화가 잘 되고 있지 않아 북한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모른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우리의 선의가 그대로 받아들여져야지, 오해가 되면 선의가 무색해진다"며 "그래서 인도적·보건

의료 협력, 스포츠 교류부터 시작하면 남북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 16일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코로나19 백신 지원과 관련해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며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때 논의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 조경진 기자 / nice2088@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법원, 3·1절 9인 차량시위 허용…"11개 방역수칙 준수"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