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철수 "3·1절 집회, 정권 돕는 길"…보수단체에 자제 요청

기사입력 2021-02-28 16:02 l 최종수정 2021-03-0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늘(28일) 3·1절 광화문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들에 대해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며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방역을 고려해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온갖 정책실패로 곤경에 빠진 이 정권은 집회 강행을 마음 속으로 크게 반기며 공격의 칼을 갈고 있을 것"이라며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허가받은 집회도 준비부터 해산까지 방역 지침을 철두철미하게 준수해 달라"며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 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보수단체가 예고한 3·1절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코로나 극복과 일상 회복의 희망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이제 막 희망을 보기 시작했는데, 코로나 종식과 극복이라는 분수령에서 극우 보수세력의 집회 강행은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일 뿐"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이어 "헌법이 보

장한 집회의 자유도 국민을 해치는 행위까지 보장한 것은 아니다"라며 "방역수칙을 위반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면 집회의 자유를 넘어선 국민을 향한 폭력에 불과하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