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호영 "문재인식 포퓰리즘 '닥치고 더더더' 완성 단계"

기사입력 2021-03-01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국민의힘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국민의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현 정부에서 추진하는 4차 재난 지원금 지급 방안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식 포퓰리즘이 거의 완성 단계에 이르렀다"면서 "구호는 간결하다. 닥치고 더더더"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3차 재난 지원금이 다 집행되지 않았는데 4차 재난 지원금 20조 원을 더 풀겠다고 한다"면서 "야당이 선거를 앞둔 선심성 예산 살포가 '선거법 위반'이라고 해도 콧방귀조차 뀌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 때 일반 국민은 10만 원만 자기 돈을 나눠줘도 구속된다. 대통령은 선거를 앞두고 국채 발행해서 나랏 돈을 20조씩 돌려도 괜찮은 건가?"라고 물었습니다.

현 정부의 재난 지원금 지급 배경에 대해 "이 정권은 왜 이렇게 자신이 넘쳐나는 걸까?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말고, 닥치고 돈을 풀면, 풀수록 표가 된다'는 확신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자문자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는 절박함이 근저에 깔려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알뜰한 나라살림'이라는 원칙을 앞장 서 훼손했다"면서 "재정 건전성 얘기하는 사람은 시대에 한참 뒤떨어진 사람으로 몰린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례로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사례를 들면서 "집권 여당 대표가 면전에서 '정말 나쁜 사람'이라고 질타해도, 자리 보전하느라 입을 열지 못한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또 "국가 예산이 화수분처럼 솟아난다면,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7조가 드는지, 28조가 드는지 따질 필요가 없다"면서 "포퓰리즘은 '웬수 같은 돈은 언제나 부족하다'는 국민들의 현실 인식을 무력화시킨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를 '토건 세력'이라고 비판했던, 문 대통령이 지역마다 수십조 규모의 SOC 사업을 펼쳐 놓았다"고 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정부가 20조 규모의 4차 재난 지원금을 확정했다고 하는데, 제1야당 대표인 제게는 단 한마디 상의가 없었다"면서 "국회에서 모든 법률안과 예산안을 완력으로 밀어부치는 사람들, 야당은 안중에 없는 사람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야당이 합리적 논의를 요구하면 '야당이 국민의 아픔을 외면하고 있다'고 선전선동에 나선다"면서 "국회에 넘어오는 20조 규

모의 예산 철저하게 심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조 원이면 20만 명의 영세 자영업자 상공인들에게 1억 원씩 무상으로 나눠줄 수 있는 돈, '유니콘'이 될 수 있는 유망기업 40개에 5000억 원씩 투자할 수 있는 돈"이라며 "집권세력의 '닥치고 더더더' 포퓰리즘에 맞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신동규 디지털뉴스부 기자 / easternk@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