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임은정 "윤석열 지시로 한명숙 사건서 배제"…대검 "배당한 적 없어"

기사입력 2021-03-03 07:00 l 최종수정 2021-03-03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한명숙 전 총리 뇌물사건 수사팀의 위증교사 의혹 조사에서 배제됐다고 폭로했습니다.
법무부가 임 연구관에게 검사 겸직 발령을 내며 수사권을 부여하자 윤 총장이 사실상의 직무배제로 맞서는 모습이어서 논란이 커질 전망입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 기자 】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윤석열 총장의 지시로 한명숙 사건에서 배제됐다고 폭로했습니다.

임 연구관은 자신의 SNS에 검찰총장의 직무이전 지시 서면을 받았다며, 공소시효가 임박했고 윤 총장 최측근 연루 의혹이 있는 사건에서 배제돼 답답하다는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또한 윤 총장의 직무이전 지시가 사법정의를 위해서나 윤 총장을 위해서 매우 잘못된 선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임 연구관은 그동안 한명숙 전 총리 뇌물사건 당시 검사들이 증인들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조사해왔습니다.

그러다 지난달 22일 법무부가 임 연구관을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겸임하는 발령을 내 수사권을 부여하자 검찰 안팎에선 재수사를 고려한 인사라는 관측이 이어졌습니다.

대검 측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에 처음으로 대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며 "애초에 검찰총장이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사건을 임 연구관에게 배당한 적이 없으니 직무 이전 지시가 직무 배제가 아니라는 논리입니다.

이번 달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한명숙 전 총리의 위증 교사 의혹 사건 재수사에 힘을 싣는 법무부와 사실상의 직무배제로 반기를 든 윤 총장의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