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세훈 "박영선, 야권 단일화가 정쟁? 버거운 모양"

박유영 기자l기사입력 2021-03-06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오세훈 전 서울시장 페이스북
↑ 사진 = 오세훈 전 서울시장 페이스북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오늘(6일) '야권 단일화'를 비판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내로남불 DNA의 전형"이라며 맹공을 가했습니다.

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 후보가)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와의 단일화가 삐걱대자 속이 타고 막상 본선에서는 야권 단일 후보가 버거운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단일화 주체인 나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중도실용의 정치 철학을 견지해 왔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이번 선거에서 야권 단일화는 국민의 70% 가까이가 지지하는 시대적 과업"이라며 "대체 무엇이 정쟁인가"라고 반박했습니다.

오 후보는 "며칠 전 자신이 했던 발언부터 돌아보기 바란다"면서 "야당 소속 시장이 되면 정부와 공조가 잘 안 돼 서울시민의 안전 문제 해결에 차질이 생길 수 있으니, 문재인 정부와 협업을 잘 할 수 있는 자신이 시장이 돼야 한다고 했던 게 박영선 후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이야말로 위중한 코로나 정국에 서울시민의 안전까지 대놓고 볼

모로 삼는 편가르기와 정쟁"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앞서 박 후보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 움직임과 관련해 "서로 가치와 철학이 다른 단일화, '단일화를 위한 단일화'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 박유영 디지털뉴스부 기자 / shine@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