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기사입력 2021-03-06 21:28 l 최종수정 2021-03-13 2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해 "당해보니 알겠더라. 얼마나 저분이 힘들었을까"라며 "참 온 가족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사임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하자 "누가 누구를 위로하나 도대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 전 장관은 "사모님(정경심 교수)이 현재 수감 중입니다. 아내와 엄마가 수

감 중이라고 생각해보라. 어떻게 참아낼까"라며 "겪어보지 않으면 남의 상처를 가늠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또 21대 총선을 몇 달 앞둔 2019년 '조국 사태' 당시를 돌이키며 "후회되는 것도 있습니다. 그 아픔을 조금 일찍 알았더라면"이라며 "저는 그때 당에 있었습니다. 선거에 불리할까 봐 거리두기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국무회의서 부동산·코로나 직언한 오세훈 "앞으로도 최대한 참석할 것"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