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세훈 "김어준, TBS 진행하되 교통정보 제공하라"

기사입력 2021-03-28 15:59 l 최종수정 2021-04-0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오늘(2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부동산·교통정책부터 SH공사·TBS 개혁안까지 현안에 대한 입장을 쏟아냈습니다.

인터뷰는 어제(27일) 마포구 농수산물시장 방문에 앞서 인근 카페에서 이뤄졌다. 그는 빡빡한 일정 탓에 인터뷰 시간을 넉넉하게 내지 못했다고 양해를 구했다.

-- 오세훈이 당선되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못 듣게 되나.

▲ TBS 설립 목적이 있다. 교통·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내 재임 시절에는 뉴스공장 같은 시사프로그램이 없었다.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든 것이다. 이제 TBS를 설립 목적에 맞게 운영해야 한다. 김어준 씨가 계속 진행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시라.

-- 또 다른 산하기관 SH공사가 있다. LH처럼 개혁해야 하나.

▲ LH와는 다르다. 서울에는 신도시를 건설할 만한 대규모 택지가 없다. SH는 결국 재건축·재개발이다. 투기 방법이 다르고, 편법·탈법을 해도 방법이 다르다.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보안각서'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받겠다. 어기면 처벌된다. 직원들의 재정 상태도 전반적으로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독단으로 할 수 있나.

▲ 서울시 협조 없이 국토교통부 혼자 할 수 있는 주택 정책은 별로 없다. 긴급 TF팀을 꾸려 국토부와 서울시가 함께 회의하면 서울시가 주도권을 갖는 경우가 많다. 서울시의 발언권을 과소평가하면 안 된다. 당연히 정책의 바터(교환)가 가능하다.

-- 재건축·재개발 완화와 정부의 2·4 대책이 충돌하지 않을까.

▲ 2·4 대책은 공공 주도로 소유권을 LH에 넘기면 5년 내 재건축한다는 것인데, 누가 LH를 믿고 소유권을 넘길까.

-- 오 후보가 시장으로 당선돼도 서울의 25개구 중 24곳의 구청장이 민주당 소속이다. 서울시의회 의원도 민주당이 장악한 상태다. '오세훈 시즌2'가 출발부터 삐걱대지 않을까.

▲ 쉽지는 않을 것이다. 다만 시의원·구의원들은 '생활 시정'을 한다. 각 지역에서 원하는 바가 있다. 타협의 여지가 있을 것이다.

--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핵심공약 중 문제점을 꼽아본다면.

▲ 수직정원 공약을 보자. 21개 다핵도시마다 인공구조물을 만들고 나무를 심겠다는 것 아닌가. 물도 없고 녹지도 없는 곳에서 그런 발상을 하는 것이다. 서울은 여기서 봐도, 저기서 봐도 산이 보인다. 서울에서 보이는 산봉우리가 140개나 된다. 이상한 나라에서 공부하고 온 학자들 말만 들은 것 같다.

-- 최근 여론조사에서 두드러지는 게 '2030 세대' 민심의 여권에 대한 이반이다.

▲ 청년 공약만 해도 여러가지 있다. 1호 공약인 '1인가구 안심 특별대책'을 비롯해 청년취업사관학교, 희망플러스통장을 통한 주거지원 등을 준비했다. 그런데 공약도 공약이지만, 청년층이 현 정권에 돌아선 것은 공정사회에 대한 갈증 때문이라고 본다. 이 정부는 임기 초 20대로부터 압도적 지지를 받지 않았나.

-- 선거운동이 나흘째다. 현장에서 느낀 분위기는.

▲ 열기는 확실히 느껴진다. 그렇지만 걱정이다. 높은 지지율이 투표로 이어져야 하는데, 보궐선거여서 얼마나 많은 유권자가 투표장으로 향할지 모르겠다. 게다가 정부가 관권·금권선거,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

-- 민주당은 '내곡동 땅 의혹'을 끈질기게 제기하고 있다.



▲ 핵심은 딱 두가지다. 첫째, 본질적으로 장인으로부터 배우자가 8분의 1 지분을 상속받은 땅이고, 보상받을 당시를 기준으로 소유한 지 40년 가까이 됐다. 둘째, 주변 시세에 비해 10% 정도 적게 받고 강제 수용됐다. 더 달라고 소송도 하지 않았다. 이것 외에 달리 더 드릴 말씀이 없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