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세훈 "아이들 밥 안줬다? 너무 억울한 평가"

기사입력 2021-03-31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매 걷는 오세훈 후보/ 사진=MBC 중계 화면 캡처<br />
<br />
↑ 소매 걷는 오세훈 후보/ 사진=MBC 중계 화면 캡처

"상의를 좀 탈의하고 해도 될까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31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10년 전 무상급식 백지화를 위한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걸었던 것은 자기 정치 아니었느냐는 패널 질문이 나오자, 양복 재킷을 벗고 소매를 걷었습니다.

그리고 "단순하게 아이들 밥을 안 줬다? 이건 너무 억울한 평가"라며 격정을 토로했습니다.

오 후보는 소득 최상위 20∼30%에는 무상급식을 제공하지 말고, 그 돈으로 공교육을 강화해 '교육 사다리'를 놓자는 입장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런 원칙으로 시의회를 설득하려 했으나, 과반의 민주당 시의원들이 중앙당 방침에 따라 100% 무상급식을 강행하려 해 주민투표 카드를 꺼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민주당이) 무상 의료, 무상 등록금 줄줄이 해서 정권을 탈환하겠다는 전략이었다"며 "총대를 메고 십자가를 지고 싸워야 할 입장이라 생각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후보는 "주민투표는 시민 여러분 약 90만 명이 서명해서 된 것"이라며 "민주당은 '나쁜 투표'라고 참가 거부 운동을 펼쳤는데, 세상에 정책 선거에서 나쁜 투표가 어디 있나"라고 성토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대한민국을 위해 시금석을 세운다는 심정으로, 제방에 뚫린 조그마한 구멍을 막는다는 심정으로, 손을 들이밀었던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하루 1억~2억씩 번다"…코인 시세조종 의혹도
  • '야권 선두' 윤석열에 싸늘한 20대…이유는?
  • "中 우주발사체 잔해, 정오쯤 남태평양 추락 예상"
  • 故손정민 친구父는 개인 병원 의사?…경찰 내 "음모론 자제"
  • 충격적인 반전…사랑한다고 울먹이던 남편이 살인용의자
  • 손정민 씨 마지막 영상 "골든건 네 잘못"…네티즌 수사대 갑론을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