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서울시장 마지막 여론조사…박영선 36%, 오세훈 57.5%<리얼미터>

기사입력 2021-04-01 10:33 l 최종수정 2021-04-0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7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공표금지 직전에 실시된 마지막 조사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여전히 크게 앞서는 것으로 오늘(1일) 나타났습니다.

리얼미터가 뉴시스 의뢰로 그제(30일)와 어제(31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8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중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오 후보라는 응답이 57.5%, 박 후보라는 응답이 36.0%였습니다.

격차는 21.5%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밖입니다.

오 후보가 모든 연령대에서 박 후보에 크게 앞선 가운데 40대(오세훈 50.7%·박영선 43.3%)와 50대(오 51.7%·박 45.8%)에서는 오차범위 이내 우위를 나타냈습니다.

보수층에서는 오 후보 지지율이 82.3%, 진보층에서는 박 후보 지지율이 74.4%로 각각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가운데 중도층에서 오 후보 지지율이 66.5%로 박 후보(28.1%)를 크게 앞섰습니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오 후보라고 답한 응답자가 62.3%, 박 후보라는 응답이 34.7%로 조사됐습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87.1%,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11.4%로, 대부분 응답자가 이미 투표할 후보를 정했다고 답했습니다.


같은 기간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서울 거주 1천6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오 후보는 46.7%, 박 후보는 31.3%의 지지율을 나타냈습니다.

격차는 15.4%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입니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적극투표층에서는 오 후보 51.5%, 박 후보 32.4%여서 격차가 19.1%포인트로 더 벌어졌습니다.

이 조사에서는 40대에서 박 후보(52.6%)가 오 후보(31.3%)를 앞섰으나 20대에서는 오 후보가 37.2%로 박 후보(19.3%)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보수층에서 오 후보가 75.2%, 진보층에서 박 후보가 65.8%로 각각 큰폭 우위였습니다. 중도층에서는 오 후보가 52.9%로 박 후보(23.7%)를 압도했습니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지난달 28일과 29일 동아일보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오 후보가 52.3%, 박 후보가 30.3%로 2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유권자 821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는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오 후보가 박 후보를 제쳤습니다. 40대에서는 오 후보(43.4%)와 박 후보

(43.2%)가 초접전이었습니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정부 여당에 대한 견제와 심판을 위해 야당 지지' 의사를 밝힌 응답은 48.8%로,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지지'(24.7%)의 갑절에 달했습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 '신발 버리는 CCTV' 확보…친구 휴대전화 수색
  • [단독] "하루 1억~2억씩 번다"…코인 시세조종 의혹도
  • 'AZ백신' 맞은 태권도 챔피언, 세균 감염돼 다리 절단
  • 故손정민 친구父는 개인 병원 의사?…경찰 내 "음모론 자제"
  • 충격적인 반전…사랑한다고 울먹이던 남편이 살인용의자
  • 손정민 씨 마지막 영상 "골든건 네 잘못"…네티즌 수사대 갑론을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