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하태경 "승리 주역 진중권", 진중권은 "생태탕이 승자"

기사입력 2021-04-08 15:16 l 최종수정 2021-04-08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았던 하태경 의원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 김경율 회계사를 4·7 재·보궐 선거 승리의 주역으로 꼽았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8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 김경율 회계사 등에 “고맙다”며 “끝까지 함께 하자”고 전했습니다.

하 의원은 "우리당 서울과 부산 선거 승리의 또 한 주역은 진중권 교수와 김경율 회계사, 서민 교수 등 조국 흑서팀"이라며 "우리당이 방향을 못 잡고 어두운 터널을 헤맬 때 이들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내로남불을 정확하게 질타하고 민심의 방향을 이끌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당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면 따가운 회초리를 들어 정신이 번쩍 들게 해주었다. 이분들의 질책이 있었기에 더 나은 국민의힘이 될 수 있었고 이것이 중도층의 국민의힘 지지로 이어졌다"고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하 의원이 언급한 세 사람은 지난해 이른바 ‘조국흑서’로 불리는 책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공동으로 펴냈습니다.

이 책은 조국 백서추진위원회에서 발간한 ‘검찰 개혁과 촛불 시민’에 대항해 나온 겁니다.

하지만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이라며 자신들이 승리를 거든 것이 아니라 여권 스스로 ‘내곡당 식당 생태탕’과 ‘페라가모 로퍼’에 몰두해 무덤을 팠다고 평했습니다.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 집권여당 전체가 달려들 정도로 중요한 존재라는 걸 누구나 알게 됐으니까"라는 글을 올리며 풍자한 겁니다.

생태탕 논란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 내곡동 처가 땅 개발 의혹과 관련해 ‘오세훈이 측량 당시 현장에 참석해 인근 식당에서 생태탕을 먹었다’는 증언을 보도하면서 시작된 바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근거로 “오 후보가 개발 사실을 몰랐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공세를 펼쳤고 야당에선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 김어준의 ‘정치공작소’가 생떼탕을 끓이려 안간

힘을 쓰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급기야 내곡동 생태탕집 식당 주인과 아들까지 등장해 "페라가모 로퍼를 신고 와 생태탕을 먹었다"는 말을 계속하기도 했습니다.

결과적으론 생태탕만 부각된 탓에 이번 선거에선 시민을 위한 공약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 이상은 디지털뉴스부 기자 / chile5@naver.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아버지와 함께 투기 의혹…경찰 농지법 관련 수사
  • 사지마비에 뇌출혈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불안감 '확산'
  • '유퀴즈 출연' 7급 공무원, 최종 수사 결과…"극단적 선택" [종합]
  • 정인이 양모, 정인이에 "멍멍이 진상"…감사일기 속 학대 정황
  • [영상] 벨기에 대사 부인, 신발 신고 흰 바지…폭행 전 CCTV 공개
  • '차석 입학 논란' 함소원에…숙명여대 "편입생 여부 확인불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