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종인, 안철수에 "건방지게 그런 말을"…독설의 의미는?

기사입력 2021-04-11 13:22 l 최종수정 2021-04-1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당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당 안팎에서 나오는 국민의당과의 통합론에 대해서도 "국민의당이 무슨 실체가 있나, 비례대표 세 사람뿐"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서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이는 것 아니냐"라며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포기한다고 하지 않았나,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또 엉망이 된다"라고 일갈했습니다.

이어 "(재보선 당일인) 7일 자정에 안철수가 오세훈과 같이 당사에 와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나.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것이냐"며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안 대표의) 그 소리를 듣고 '당신은 그 정도 수준의 정치인밖에 안 된다'고 확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야권통합론'에 대해서도 "지금 야권이란 것은 없다, 몇몇 사람이 자기네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야권을 부르짖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 전 위원장은 "이번에 승리했으면, 그걸 바탕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스스로 노력할 생각을 해야지, 지금부터 무슨 대통합 타령"이냐며 "지난해 총선 때 '보수 대통합'만 하면 승리한다더니 결과가 뭐였나"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선 통합 후 전당대회'에 대해서도 "자신이 없으면 집어치워 버릴 것이지, 밤낮 '통합, 통합' 한다"라며 "국민의당과 합당하면 당협위원장 나눠 먹어야 하고 당이 혼란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그러면 지지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라며 비판적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이번 재보선의 '단일화 효과'에 대해 그는 "후보 단일화는 자기(안철수)가 끄집어내서 억지로 한 거"라며 "그냥 (사퇴하지 말고) 출마하지 그랬나, 그래서 내가 처음부터 3자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쿠팡 물류센터 사흘 만에 초진…완진은 시간 걸릴 듯
  • 상위 2% '핀셋 과세' 논란 여전…"산정 근거·기준 모호"
  • '성폭행 누명' 옥살이…법원은 "국가배상 책임 없다"
  • 이준석, 與병역의혹에 '더벅머리' 지원서 공개…특혜 의혹 '일축'
  • "새치기다" vs "버릴 거라면"…백신 접종 '지인 찬스' 논란
  • "같은 사람 맞아?"…9개월 만에 70kg 감량한 20대 미국 남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