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기사입력 2021-04-19 22:58 l 최종수정 2021-04-26 2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국민의힘) 외부의 대선후보가 새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거기에 국민의힘이 합세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과 국민 지지도가 높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 어느 쪽에 힘을 규합해 대선을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이는 대선 국면에서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아니라 윤석열 전 총장을 중심으로 야권이 결집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은 지지도가 30% 가까이 나오는 상황을 어떻게 전개할 것인가만 남았다"며 "스스로 새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그 자체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그러나 윤 전 총장이 꾸릴 수 있는 '새 정치세력'이 '제3지대'와는 다른 개념이라고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고건 전 국무총리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대권후보 반열에 올랐다가 그만뒀을 뿐, 실질적으로 제3지대는 있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이 자체적으로 대선을 준비하고 있으면 국민의힘을 따라가는 후보가 생길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요청하면 도울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정치를 그만하려고 한다"면서도 "나라의 장래를 위해 역할을 할 필요가 느껴지면 국민의힘을 도울지, 윤 전 총장을 도울지 그때 가서 결심할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속보] '원주 두자녀 살해' 친부, 징역 23년 확정
  • 길원옥 할머니는 "사과받고 싶다"는데 위안부 할머니 묘소 찾은 윤미향
  • 여자친구 나체로 달리게 한 '데이트폭력' 40대 남성 구속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